현생

악어의 복잡한 과거

새로운 연구에서 오늘날의 크로커다일과 앨리게이터가 과거에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에 대한 새로운 관점이 제시되었다. 이 연구에 따르면 크로커다일과 앨리게이터는 쥐라기 초기부터 다양한 환경에서 진화해왔으며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종들이 땅 위와 강어귀, 민물과 바다를 포함한 여러 종류의 생태계를 차지해왔다고 한다.

식물은 어떻게 육지를 정복했나

[사이언스 데일리] 5억 년 전 식물이 물 속에서 땅 위로 올라올 수 있게 도와준 핵심적인 유전자가 발견되었다. ANR 유전자는 이끼의 일종으로 실험에 사용되는 육상 식물인 피스코미트렐라 파텐스 (Physcomitrella patens) 에서 ‘극단적인 탈수 상태’ 를 견디는 데 꼭 필요하다.

독을 지닌 멸종위기의 포유류는 공룡들이 멸종하기 이전에 기원했다고

독을 지닌 식충류 포유류로 멸종위기에 놓여있는 솔레노돈의 미토콘드리아 유전체가 해독되었다. 이 동물은 여타 현생 포유류와는 7천8백만 년 전에 갈라졌다고 한다. (2016년 5월 2일 사이언스 데일리 기사 번역) 정보출처: 일리노이 대학 어바나 샴페인 칼 워스 유전체생물학 연구소 생물학자들이 히스파니올라 섬에서 발견되는… Read More ›

무작위적인 변이와 단백질의 변화가 다세포생물의 기원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사이언스 데일리] 필요한 것이라고는 6억 년도 더 전에 일어난 변이 하나 뿐이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이 무작위적인 사건으로 인해 단세포생물이었던 우리의 조상이 조직화된 다세포 유기체로 변화할 수 있게 해준 단백질의 새로운 기능이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한다.

동물의 줄무늬를 설명하는 수학적 모델

[사이언스 데일리] 호랑이의 등은 빈 캔버스였을 수도 있다. 하지만 자연은 큰 고양이의 몸에 나란한 줄무늬를 고른 간격으로 척추와 직각이 되게 배열해 놓았다. 과학자들은 줄무늬가 정확히 어떻게 발생하는지 몰랐지만 수학자들은 1950년대부터 가능한 시나리오들을 모델링해왔다. 살아있는 존재들에서 줄무늬의 형성을 제어하는 변수들이 어떤 것이 있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연구자들이 이러한 여러 개의 모델들을 조합하여 하나의 방정식으로 만들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