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롱뇽

동물이 어떻게 물 속에서 땅 위로 올라올 수 있게 진화했는지 그 단서를 도롱뇽에서 찾다

[사이언스 데일리] 약 3억9천만 년 전, 최초의 척추동물이 물 속에서 땅 위로 올라오면서 육상생활을 하기 위한 근골격계의 변화가 필요했다. 첫 네발동물의 앞다리와 뒷다리는 더 많은 무게를 지탱해야 했다. 하지만 뼈의 기능에 변화를 가져온 정확한 기작은 무엇이었을까? 범무늬도롱뇽에서 단서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모든 원시적인 상태의 네발동물은 몸의 일부를 재생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 고생물학자들로 이루어진 연구팀이 화석 양서류에 대한 새로운 연구를 통해 네 다리를 가진 척추동물의 조상은 원래 현생 도롱뇽의 놀라운 재생능력을 가지고 있었으나 이후 진화 과정에서 이러한 재생능력을 잃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였다.